달력

8

« 2019/8 »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31








어제부터 눈이 많이 왔습니다.
낮에는 '저게 눈이야, 먼지야??'하면서 하늘을 올려다봤었는데,
어느샌가 내려오는 양이 점점 늘면서-_-;; 쌓이기 시작했네요..



일 년 중에 마지막날을 별러서 폼나게 *신년메시지* 정도는 올려볼까.. 하다가 ^^
에고고~~  포기했습니다. 이젠 저도 허세를 버릴 때가 됐죠 뭐.. ㅋ
이웃님들 지내시는 것은 간간히 들여다봐서 대강대강 알고는 있지만,
제가 '물마시고 이쑤시며, 밤하늘을 이불삼아' 지내는 건 잘 모르실테니~~~ (이미 허세의 길로 ㅋㅋ)



어젠가?? 이웃님께서 보내주신 메일을 뒤늦게 열어보았답니다.
뭐라고 답장을 쓸까.. 궁리를 하는데, 전해드릴 말씀이 한 개도 떠오르질 않아요.
마음 담은 글을 써본 지가 하두 오래되놔서 그게 그렇게 되더랍니다.
변명하자는 소리가 아니고,
정말이지 솔직한 얘길 할 때는 어떻게 시작하는 지 도통 생각이 나질 않더군요.



여튼... 실상은 많은 일들이 어그러졌고, 당장 며칠 후가 내년인데 어찌될 지 전혀 모르겠습니다.
무서운 건 제게 별로 쇼크가 오질 않아요 ㅜㅠ 바닥생활이 넘 잦아서 인이 박혔나봐요 ㅠㅠ
그래도 쥐돌이 쥐순이들은 여전히 예뻐하면서, 잠 안 올 때는 미친듯이 애니메이션을 보면서;;;
상황이 무슨 죕니까.. 상황 자체를 웬수같이 여길 때는 지난 것 같아요.
(제가 뭐 백치 아다다두 아니구.. 돈은 좋아요 ㅋ 돈이 웬수 아님 ^^;)



요기...완전히 문을 닫은 것도 아닌데, 방치가 너무 길어져서요. 
자유롭게 모여서 이야기 남기고 놀던 시절이 그립기도 하고.. (늙었나보네)
그래서 생각나는 노래 하나 올려드리고 갑니다. 유영석- 장필순- 박학기-오태호의 환상의 하모니~ ㅋ
(이 좋은 곡이 개인사정으로 인해 혹시라도 안 들리시면, 검색하셔서 1분짜리 미리듣기라도 들어보세요;;)



새벽인데 잠 안와서 집 앞의 눈 쓸고 들어왔답니다 ㅠㅠ
눈이고 뭐고, 그저 하얀 쓰레기 ㅠㅠ






Posted by 아서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BlogIcon ☜▩^^▩☞ 2010.12.28 18:07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간만에 포스팅하셨군여...ㅋ
    그래두 저보단 자주 하신다는... ㅡㅡ;;

  2. BlogIcon PinkWink 2011.01.03 03:2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헉.. 구글 리더에 떡하니.. 새글이 떠있길래 왔습니다. 근데 제가 좀 늦었네요 ㅎㅎ
    홍콩에 있었거든요^^
  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^^

    • BlogIcon 아서 2011.01.05 06:3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늦으시긴요.. 와주신 것만으로도 감사감사 ^*^
      홍콩 가신 건 알고 있었어요.. 먼 발치에서나마 늘 핑크님을 지켜보구 이땀니다 (..... 스토커?)

      핑크님의 올해는 남다르겠어요. 술술 잘 풀리시기를 기원합니다.

  3. BlogIcon 꼬장 2011.01.05 06:00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오장박 의 노래는 정말 백만년만에 들어보는 군요, ㅎㅎ
    살아계셨군요. 오늘 트윗에서 보고 놀랐습니다.ㅎㅎ
    이렇게 살아있으니 다행입니다. 라고만 할줄 알았죠?
    이 야속한 양반님아~~~~
    가끔은 인기척좀 해주시지 말입니다.
    올해는 좀 자주 인사하고 지내자구요.
    밤하늘을 이불삼아 주무시는 분이 집밖의 눈을 새벽부터 쓸고 계시고...ㅎㅎㅎ
    암튼 건강하시고, 모쪼록 아름다운 한해가 지속되시기 기원합니다.

    • BlogIcon 아서 2011.01.05 06:37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오리지날 오장박은.. 박학기 빼고 박정운을 넣어야 되지용 ㅋ

      인기척이라.. 전 요즘들어 아예 먼지가 되어 사라지고 싶은걸요 ㅜㅜ;;
      이제 전 아이슬란드국민들처럼 살 거에요.. 죽을때까지 평생 빚만 갚으며 ㅋㅋㅋ;;;

    • 2011.01.05 07:04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BlogIcon 아서 2011.01.05 14:0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아놔 비밀로 쓰시니까 웬지 무거운 얘기가 오갈 것 같은 스멜이 나자나여 +_+;;;

      저에겐 희망의 유무는 별루 중요하지 않은 것 같아요.
      그냥 살아있는 중이니까(?) 어쨌든 살아있어야 되는 거고요...
      그리고 빚이라는 건, 갚고나서 집 한 채라든가 뭐라도 남아줘야 갚는 보람이 있는건데,
      전 그런 스토리가 아니니까요 ㅎㅎㅎ;;;

      설상가상이랄까.. 가족들에게도 많은 시련이 닥쳤습니다...
      아마 저뿐 아니라, 많은 사람들에게 힘든 한 해였을 거여요.

      그래도 좋은 건, 시간적으론 여유가 생겨서 이 추운 계절에 따뜻한 집에서 칩거 중이라는 거에요 ^__^

    • BlogIcon 꼬장 2011.01.06 06:27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좀 무거운 이야기 맞는거 같네요, 뭐....

      가령 많은 조건들이 현재를 압박한다해도 희망의 유무가 중요하지 않다해도, 그래도 살다보면 다 지나가기도 합니다.
      그렇게 생각하고 사는게 맘은 편해요.

      가족분들의 시련이 아서님에게도 큰 영향이 있으리라 짐작만 해봅니다만, 그래도 어쩌겠습니까? 가족인걸요.

      시간적 여유를 말씀하시는거보니 그나마 조금은 맘에 여유가 있어보여서 나쁘진 않네요.^^
      별 영양가 없는 말씀만 드리는 저지만 그래도 늘 팔벌리고 기다리고 있습니다.^^
      좋은 하루되세요.

    • BlogIcon 아서 2011.01.08 15:4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크.. 저야말로 영양가없는 인맥이거늘.


      저같은 인간을 팔벌리고 기다려주신다니. 꼬장님은 증말 당해낼 수가 없네요 ㅠ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