달력

8

« 2019/8 »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31







다음 뮤직에서 7월 한달간 배경음악 50% 세일 행사를 하는군요. ^^
어제 들은 노래 중에 제일 좋았던 곡을 올려봅니다...




1. 순이와 뚱식이



백설이의 딸 [순이] 입니다. 정말 순~해요~



요렇게 안아주면 돌사진 찍듯이 두 손을 올려놓고 가만히 있습니다.
가끔은 두 손 모아 깍지 끼고 있을 때도 있습니다;;;



이 녀석은 순이의 도플갱어.. 가 아니고, 뚱이의 장남 [뚱식이]입니다.
얜 먹을거 말고는 전혀 관심이 없습니다... -_- 저만 보면 죽자사자.. 간식 달라고;;;
부담스러운 녀석이에요... 성격도 좀 별롭니다.. ㅡㅅㅡ




2. 바보




누군가-_-의 아들 [바보]입니다..
늘 처량한 등짝을 내보이며 옹크리고 앉아있습니다..



킁킁.. 어디 나갈만한 구멍 없나...!



이 철창생활도 어언 반년째.. 지겹다 지겨워.. ㅠㅠ



나 좀 내보내 달라규!!!!!!!!!!!!!!!! ㅠㅠ



아싸~ 열렸다~ 아싸라비야 콜롬비야~ ♬



나 오늘 완전 탈출할꺼야..! 붙잡지 마!! ㅡㅡ+



에잇~ 모 아니면 도!! 1시 방향으로 가보자...!



앗... 민가가 보인다! 저기서 뭔가 먹을 거라도 좀..



쉿.. 이봐요.. 거기 누구 없어요..!!
(그러나 그 집은 흉폭왕 로보짱네 집이었다능;;;
그 후로 바보를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??)




3. 똥개




아웅.. 일요일이라 늦잠 잤엉;; 엄마~ 뭐 먹을 거 없어~~?



뭐라구..? 식탁에 차려놨다구...?



어? 내가 좋아하는 초코케익이잖아?? 꺄하하~ ^^



맛이쪄 맛이쪄~~ 오메 맛이쪄~~~~ ㅋㅋㅋㅋㅋㅋㅋㅋ



ㅋ~ 다 먹었넹 ^0^ [똥개]는 초코가 젤 좋아~ 캬하하~





반전을 노리거나 한 것은 아니지만... 똥개는 지금은 이 세상에 없답니다.
최근엔 애들이 다 건강하고.. 그래서 별로 이런 일이 생기질 않았는데 말입니다.
때문에 잠깐 힘들었어요..;;;;



Posted by 아서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BlogIcon 꼬장 2010.07.07 05:25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이런 제기랄..... 접속오류로 음악이 안나와요. ㅠㅠ

  2. BlogIcon PinkWink 2010.07.08 11:0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히히.. 오랜만이에용... ㅋㅋㅋ
    아기들은 여전히.. 항상 돌아댕기거나 뭔가를 갉아대거나.. 먹거나.. 아니면 잔다는.... ㅋㅋㅋㅋ

    • BlogIcon 아서 2010.07.09 05:0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뭡니까.. 그 발랄한 웃음은? ㅋㅋ

      [바보]가 처량한 얼굴로 맨날 저를 쳐다보길래.. 마트에 가서 신붓감을 하나 데리고 왔어요.
      근데 데려온 아가씨는 건강이 그다지 좋질 못하네요.. ㅠㅠ

      결국 [바보]는 꿈꾸던 신혼생활은 커녕, 웬 첨보는 여자의 병수발을 드는 신세가 되었다능..;;

    • BlogIcon 아서 2010.07.09 05:0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[뚱식이]는 위에 적은 대로 먹을걸 무지 밝히는데..

      저만 보면 하도 철창을 붙들고 미친듯이 흔들어대길래 ㅋ
      그 사이로 손을 잡게 해주면 해바라기씨를 세 개씩 주는 훈련을 약 석달간.. 시켜봤습니다.

      그치만 ㅠㅠ 밖에서 해씨를 내밀고 유혹해도 손을 내미는 영특한 짓은 보여주질 않는군요..
      그저 철창만 죽어라 물어뜯는다는 ㅡㅡ;;

    • BlogIcon PinkWink 2010.07.09 05:1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골든 키우는 분들은 각종 훈련법들이 어느정도 먹히는것 같던데.. 우리처럼 경차를 키우는 사람들은 그저 아이의 심성에 99% 의지해야한다는 ㅋㅋㅋㅋ

    • BlogIcon 아서 2010.07.12 02:50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음.. 골든을 한번 입양해볼까요.. @@;;

      그래도 오늘은 뚱식이가 실수로 바깥을 향해 팔을 한번 휘저었다가 제게 손을 잡혀서 ㅋㅋ

      제가 아주 힘차게 악수를 해줬지용 ^^ (물론 상으로 해씨도 주고)

  3. BlogIcon Bimil 2010.07.11 23:1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^^ 이름 정하기도 힘들겠어요. ^^

    • BlogIcon 아서 2010.07.12 02:4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이름은.. 의외로 쉽게들 지었네요 ^^

      새로운 새색시팬더가 하나 있는데.. 걘 꽃처럼 예쁘게 살으라고 [팬지]라고 지었습니다..ㅎㅎ

      하나하나 이름 붙여보는 게 꿈이었는지..
      지금도 머리 속에서 괜찮다싶은 단어들이 동동 떠다니네요 ^^